[헤럴드경제] 굿리치, 설계사 직접 키워낸다…GA업계 최초 시도

굿리치 금융전문가 양성 과정 GFE(Goodrich Financial Expert) 프로그램이 실시되는 모습. [굿리치 제공]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인슈어테크 법인보험대리점(GA)인 굿리치(대표 한승표)가 GA업계 최초로 설계사 양성에 직접 나서 주목되고 있다.


굿리치는 보험시장 변화에 따른 새로운 영업 자원을 발굴하기 위해 무경력자를 대상으로 금융전문가 양성 과정인 ‘GFE(Goodrich Financial Expert)’를 신설,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GFE 프로젝트는 전국에 걸쳐 우수 인재의 도입·육성단계를 거쳐 종합금융전문가로 양성함으로써 회사의 미래자원으로 확보하자는 포부에서 기획됐다. 수도권, 경상권, 충청·호남권 등 각 권역별로 나눠 추진 중이며, 1차로 총 10기의 GFE까지 양성을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9월 1기 모집을 시작으로 현재 3기까지 교육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으며, 1차 프로젝트가 종료되는 시점인 내년 6월까지 매월 50명씩 총 500명의 GFE를 선발할 예정이다. 이후 내년 하반기부터는 매월 100명씩 선발인원을 증원한다는 계획이다.


굿리치 금융전문가 양성과정의 지원 자격은 만 20~40세까지의 초대졸 이상 사회초년생, 경력단절여성, 중소기업출신자, 생활체육지도사 경력자 등 보험 무경력자가 대상이며, 1~10기까지 매월 모집 공지 및 선발을 통해 교육이 실시된다.


굿리치는 GFE 프로젝트를 영업 부분에 대한 ‘CEO 최우선 과제’로 선정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수도권 300명, 지방 200명 등 우수자 500명 달성과 이를 위한 제반 분야 업무 개선은 물론 고도화 작업을 동반 추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이러한 굿리치의 행보는 지금까지 ‘보험상품 판매사’로서의 영역에 국한됐던 GA의 업무 범위의 틀을 깬 이례적 첫 시도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통상적으로 보험업 관련 무경력자들을 모집 후 설계사로 양성하는 업무는 원수 보험사 고유의 영역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GA의 경우, 즉각 영업현장에 투입 가능한 설계사들을 리쿠르팅을 통해 선발하고 설계사 양성에는 신경 쓸 여력이 없는 것이 현실이었다.


하지만 굿리치는 직접 설계사 양성을 통해 ‘현명한 보험 파트너(Enriching Life GoodRich)’라는 회사의 비전을 공유할 대표 설계사로 키워냄으로써 GA 리딩 기업으로 확실한 주도권을 유지하는 전략을 세웠다.


이를 위해 교육 과정에서 업계의 리쿠르팅 과열로 인한 불완전판매 이슈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소양을 다지는 측면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승표 굿리치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영업현장에서 고객 신뢰 기반의 전문성을 구비한 설계사 양성에 포커스를 맞췄다”면서 “교육생들이 장차 보험설계사로서 롱런 가능한 확고한 기반을 다지며 회사와 상호 윈윈을 통해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승연 spa@heraldcorp.com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6/0002229097?sid=101